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남산한옥마을 선조들이 풍류생활을 즐기던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남산

 

동방명주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산책을 하러 갔어요.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산책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더라고요.

 

 

 

남산골 한옥마을입니다.

서울의 상징인 남산은 옛 이름을 목멱산이라고 하였으며 

도성의 남쪽에 있어 남산으로 불리어왔답니다.

남산은 그 자연의 경치가 아름다워 우리의 조상들이

골짜기마다 정자를 짓고 자연의 순리에

시화로 화답하는 풍류생활을 하던 곳으로

각종 놀이와 여가생활을 위하여 수려한 경관을 찾는

선남선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었습니다.

시내에 산재해 있던 서울시 민속자료 한옥 다섯 채를 이전 복원하고

한옥에 살았던 사람들의 신분 성격에 걸맞은 가구등을 배치하여

선조들의 삶을 재조명 했습니다.

 

 

남산골 한옥마을은 처음 와 봤는데

생각보다 넓더라고요.

공연장도 많이 있었는데

코로나로인해 공연은 안하는것 같더라고요.

 

 

 들어서자마자 천우각이 보이고

천우각 앞으로는

공연장이 설치 되어있더라고요.

 

 

 

 

남산국악당이예요.

이곳에서도 공연이 열리는것 같은데

지금은 평일 점심시간때라 그런지

조용했습니다.

 

 

 

관어지예요. 

경관조명을 아름답게 만들어 놨더라고요.

 

 

타임캡슐이 묻혀있는 곳이랍니다.

 

 

돌담을 따라 내려가면

매립장소가 나와요.

 

 

1994년 11월 29일에 이곳에 타임캡슐을 매설했대요.

2394년 11월 29일이 되면 개봉한다고 합니다.

수장품은 인간과 도시를 대표할 수 있는 문물 600점

시민공모로 제안된 품목중 시민위원회에서 선정된 품목

실물축소모형 마이크로필름등이 있다고 합니다.

 

 

이곳이 타임캡슐을 묻은 곳이고

저멀리 보이는 남산타워까지

구도가 너무 좋아보이네요.

 

 

이곳이 한옥마을로

가옥 5채가 이곳에 복원되어 있어요.

 

한옥마을 옆으로 카페와 숍 1890이 자리잡고 있었어요.

 

 

 

천우각의 모습입니다.

들어오자마자 보았던 전각이네요.

 

 

천우각뒤로는 청학지라는 연못이 있었어요.

충무로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산책길로 나선

남산한옥마을이었는데

날이 좀 흐렸지만 경치는 좋았네요.

사람들이 왜 이곳으로 산책을 나오는지

알거 같았어요.

봄 여름 가을 겨울마다 풍기는 느낌이

궁금해지는 곳이었네요.

다음에는 날이 좋은 날 한번 더

와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