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맛집들

마라탕 라화쿵부에 다녀왔습니다.(노원)

저녁메뉴 : 마라탕, 찹쌀탕수육

장소 : 라화쿵부 노원점

가격 : 총 30,000원

라화쿵부 노원점을 다녀왔습니다. 이번 맛집은 노원이기때문에 일상글에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라화쿵부가 노원에도 오픈하였습니다. 요새 중국 음식들이 인기인데요 마라탕, 훠궈 마라샹궈 등 저도 중국음식에 빠져버렸습니다.

훠궈는 중국식 샤브샤브로 중국 특유의 향신냄새가 있습니다. 마라탕도 마찬가지인데요

처음에는 훠궈에 빠져서 계속 먹었답니다. 얼마전에 충무로쪽 훠궈를 포스팅 한 적도 있는데요

이번엔 마라탕입니다. 마라탕은 처음 도전이지만 맛있을 거 같았습니다.

마라는 사천 특유의 매운 향신료입니다. 혀 끝이 얼얼해 지는 매운 맛이 특징입니다.

지금은 편의점에서도 마라제품을 판매하고 있더라고요.치킨도 마라소스의 치킨도 판매하고 있는 중이고요 예전에 bhc에서 마라치킨을 먹을 적이 있습니다.

라화쿵부는 사천의 얼얼한 맛과 진한 국물이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꺼라는 확신에 중국의 다채로운 식문화를 알리자 하여 2010년부터 프랜차이즈를 시작하였다고 합니다.대림을  본점으로 시작하여 지금은 많은 지점들이 생겼습니다.

중국음식을 지역에서 찾기 힘들었는데 지금은 많은 곳에서 찾을 수 있고 배달되는 곳도 생기더라고요. 저희 집 지역에선 배달하는 곳도 없었고 먹는 곳 찾기도 힘들었습니다만 라화쿵부가 노원에 생겼다는 소식에 라화쿵부로 달려갔습니다.

라화쿵부는 부페식 입니다. 야채와 버섯, 중국식 당면과 옥수수 면등 꼬치류까지 자기가 좋아하는 것들로 먹을 수 있는 양만큼 담아서 무게를  재고 결제를 하면 그 자리에서 만들어 주시는 시스템입니다.

 

제가 라화쿵부에 도착했을때 줄이 쭉 서있었습니다. 앉을 자리도 없었고요. 저는 포장이었기 때문에 다행이었습니다. 식당에서 먹었다면 한참 기다릴뻔 했어요

저는 찹쌀 탕수육과 마라탕을 주문했습니다. 찹쌀탕수육이 15,000원 이었습니다. 마라탕에 제가 좋아하는 두부와 중국당면, 배추, 얼갈이, 숙주, 오뎅꼬치, 햄꼬치, 옥수수면, 버섯 등등을 담아서 무게를 쟀습니다. 그리고 양고기를 추가 주문했습니다. 양고기 추가시 3,000원 더 내야합니다. 그래서 다 합해서 가격이 딱  30,000원이 나왔네요.

맛은 담백한 맛과 보통맛 매운맛 얼얼한 맛 이렇게 있었는데 저만 먹었다면 매운맛으로 먹었을 텐데 저희 집 아이들과 같이 먹으려 했기때문에 보통맛으로 주문했습니다.

 

 

포장을 해서 집으로 바로 달려갔습니다. 그런데 마라탕 양이 꽤 많더라고요. 마라탕을 담을 그릇이 없어서 냄비에 담아야 했습니다.

사진이 너무 볼품이 없네요. 죄송합니다. 야채도 많이 담는다고 담았는데 다 어디로 갔는지 다음에 이쁘게 찍어서 올리겠습니다. 빨리 먹고픈 맘에 냄비 얼른 담아서 바로 먹어치워버렸네요. 정말 포장해서 오는 길이 너무 힘이 들었습니다. 냄새가 올라오니 배가 너무 고파졌습니다.

 

찹쌀 탕수육도 양이 꽤 많았습니다.

 

마라탕을 먹는데 아이들도 너무 잘 먹더라고요. 아이들이 보통맛인데도 맵다 하지 않고 먹을 정도 였습니다. 저희 아이들이 매운걸 잘 먹는 편이긴 합니다. 그래도 아이들 입맛에도 맞아서 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 다만 저는 맛이 약한거 아닌가 싶었습니다. 매운맛이 너무 먹고 싶었습니다. 매운맛이 제 입에 딱 맞을 꺼 같았습니다. 얼얼한 맛을 느끼고 싶었는데 보통맛은 그런 느낌을 받을 수가 없었습니다.

찹쌀탕수육은 쫄깃쫄깃하고 양념도 맛있어서 아이들이 더 좋아하더라고요. 우리나라 찹쌀 탕수육과는 다른 느낌의 탕수육이었습니다. 고기가 크고 넓적한 찹쌀탕수육 이었습니다.


나중에 밥을 마라탕 국물에 말아 먹었네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저도 아이들도 좋아하고 맛있게 잘 먹어서 다음에도 또 갈 것 같습니다. 가까운 곳에 생기니 너무 좋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