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다이어리

밤산책 걷기 좋은 길3

 

횡단보도를 건너자마자 여지껏 걷던 길과는 다른 느낌의 길이 나온다.

 

 

사진 찍기 좋은 포인트가 ㅋㅋㅋㅋ

 

 

봄에 차로 이근처를 지나간 적이 있는데 

봄이 되며 벚꽃이 피어서 장관을 이루는 길이여서

한번 와봐야겠다 했지만 이 밤에 올지는 몰랐다.

 

 

장미들이 넝쿨지어 올라오면 이쁘겠다는 생각이 ㅋㅋ

저 터널위에 조명을 이뿌게만 해놔도 

사람들이 좋아할꺼란 생각이 들었다. 좀 아쉬움

 

 

이 길은 분위기가 좀 어두운 느낌 이었다. 대학로가의 길이 너무 밝아서 그럴지도

 

 

걷다보니 벌써 화랑대역이 보이고

 

 

경춘선숲길을 육사삼거리까지밖에 안갔는데 생각보다 꽤 긴 거리였다.

 

 

초록색이 내가 산책한 길

저것보다도 더 많이 걸었......

 

 

육사삼거리까지 걸으면 경춘선숲길 표지판이 보인다. 

저곳이 화랑대역 철도 공원이다.

옛날 화랑대역을 만들어 놓은 곳

 

 

 

 

옛날 기차도 있고

 

 

옛날에 기찻길 딱 그 모습

 

 

 

화랑대역 철도 공원은 잘 꾸며져 있었으나 단점이 

한낮에는 절대 가면 안된다는 것 

땡볕만 있어서 엄청 덥다는 거

아이들과 한번 온 적이 있는데 아이들도 힘들어 하고

나도 힘들었던 경험이

그래도

목공수업하는 곳도 있어서 신청 예약하면 만들 수 있다는 거도

아이들한테는 좋은 장소인듯

화랑대역 철도공원을 끝으로 다시 집으로 

 

 

다시 걸어서 경춘철교로 

 

 

경원철교에서 중랑천으로 내려가 걸어서 중랑천으로 합류하는 당현천길이 있다. 

상계역에서 시작하는 길

그곳도 운동하기에 좋게 되어 있는 길이여서 

그길로 걸어서 밤산책을 끝

집까지 오는데 3시간정도 걸린듯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