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맛집들

말복날 수락산계곡 수락골 찾아 옻닭을 먹다

말복날 가족들과 함께 수락산 계곡을 찾았습니다. 

지금 수락산계곡이나 경기도 일대의 계곡들은 평상들을 철거하고 무허가로 음식을 못팔게 되어있기때문에

기대는 하지 않고 가보았습니다.

몇몇 가게들이 운영을 하는 중이었습니다.

수락골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딱히 어딜 정하고 간것은 아니라서 영업하는 가게 중에 수락골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무허가 건물들은 다 철거하고 수락골은 허가된 집이기때문에 운영중이라고 하셨습니다.

10월달까지만 운영하신다 합니다.

 

 

저희는 옻닭과 도토리묵을 주문하였습니다.

옻닭 70,000원이었습니다. 역시 비싸네요.

주문하고 기다리는 중에 아이들은 물가로 내달렸습니다. ㅋㅋㅋ 

 

 

 

밑반찬을 세팅해 주셨습니다. 배가 너무 고팠던지 반찬들이 다 맛이 있더라고요.

집에서 먹는 반찬 같은 느낌이었어요.

옻닭 나오기전에 반찬을 다 먹어버려서 추가로 달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반찬 가져다 주시는데 표정이 안좋으시더라고요.

뭐라고 하시면서 갖다주셔서 ㅜㅜ 서비스는 별로인듯 싶었습니다.

 

 

주문한 도토리묵 무침도 나왔습니다. 양념이 맛있더라고요.

맛있게 먹었으나 야채가 별로 없어요. 

야채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옻닭이 나오긴 했는데 굉장히 차가웠습니다.

1시간 넘게 기다렸는데 차가워서 다시 끓여서 먹어야 했습니다. 

해 놓은 걸 가져온 마냥 좀 그랬습니다.

 

 

물놀이를 했던 아이들이 배가 고팠던지 엄청 빨리 먹더라고요.

저 한마리는 아이들이 거의 다 해치워버렸습니다.

옻닭이 심심해서 묵은지볶음과 닭을 함께 먹으니 간이 잘 맞았습니다.

옻닭은 국물이 맛있다고 해서 먹어본 거였는데 제 입맛에는 영 아니었어요.

진한 국물도 아니고 그냥 백숙과 별 차이를 못느끼겠더라고요. 

옻으로 닭을 삶으면 국물이 진하고 맛있다고 들었는데 제가 여기서 먹은 옻닭은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다음에는 이곳에서 먹을 일은 없을 꺼 같습니다. 또 10월까지만 하신다고 하셨으니깐 뭐

수락산 마당바위쪽으로 갔는데 장사하는 곳도 있었고

장사하지 않고 유령건물마냥 빈 건물만 남아있는 곳이 수두룩 했습니다.

 

 

철거된 평상들이 한곳에 쌓여져 있거나 이곳 저곳에 버려져 있는 모습이 안타깝기 그지 없었습니다.

평상이 철거되어서 아쉬운게 아닙니다.

어렷을적 아빠가 자주 데려오신 수락산인데

그때는 돗자리 깔고 물놀이 했던 그저 해맑았던 그 시절

그리고 아름답고 시원했던 수락산의 모습이

예전에는 무차별적으로 설치된 평상으로

지금은 철거된 평상 폐기물들로 인해 더렵혀진거 같아 안타까웠습니다.

수락산에 무작위의 평상들로 인해 수락산을 제대로 감상할 수 없었으니

앞으로는 수락산의 본 모습을 찾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경기도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습니다.

나중에 정리가 되었을때 아이들 손을 잡고 수락산을 걸어 올라가면서

수락산의 참모습을 바라보는 날을 기다려 봅니다.

제가 어렷을 적 저의 아버지가 그랬던것 처럼